푸른길농원
 
 
 

 전체 285건, 1 / 15 pages
NAME   조상현
FILE #1    3.jpg (224.7 KB)   Download : 3
FILE #2    4.jpg (249.6 KB)   Download : 3
SUBJECT   능금 - 김춘수





능금  - 김춘수    




그는 그리움에 산다.

그리움은 익어서

스스로도 견디기 어려운

빛깔이 되고 향기가 된다.

그리움은 마침내

스스로의 무게로

떨어져 온다.

떨어져 와서

우리들 손바닥에

눈부신 축제의

비할 바 없이 그윽한

여운을 새긴다.




이미 가 버린 그날과

아직 오지 않은 그날에 머문

이 아쉬운 자리에는

시시각각의 그의 충실(充實)만이

익어 간다.

보라,

높고 맑은 곳에서

가을이 그에게

한결같은 애무(愛撫)의 눈짓을 보낸다.




놓칠 듯 놓칠 듯 숨 가쁘게

그의 꽃다운 미소를 따라 가면은

세월도 알 수 없는 거기

푸르게만 고인

깊고 넓은 감정의 바다가 있다.

우리들 두 눈에

그득히 물결치는

시작도 끝도 없는

바다가 있다.


 PREV    물리학자들이 죽음을 슬퍼하지 않는 이유 - 김상욱
조상현
  2024/03/08 
 NEXT    3
조상현
  2024/01/1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嚴周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