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길농원
 
 
 

 전체 285건, 1 / 15 pages
NAME   조상현
SUBJECT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 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 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네 이름을 큰 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 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함께 있을 때,

난 벽을 향해 얼굴을 돌려버렸다.

장미? 장미가 어떤 모양이었지? 꽃이었던가, 돌이었던가?



힘겨운 나날들,

무엇 때문에 너는 쓸데없는 불안으로 두려워하는가. 너는 존재한다. 그러므로 사라질 것이다. 너는 사라진다. 그러므로 아름답다.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보자.

비록 우리가 두 개의 투명한 물방울처럼 서로 다를지라도.......

 PREV    낙타 - 신경림
조상현
  2024/05/31 
 NEXT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조상현
  2024/03/2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嚴周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