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길농원
 
 
 

 전체 478건, 1 / 24 pages
NAME   조상현
SUBJECT   통신판매업자와 사업자등록
옥션 세무조사 받는다



국세청이 옥션(대표 박주만)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옥션은 미국에 본사를 둔 인터넷 마켓플레이스인 이베이의 한국 자회사다.

옥션은 지난 11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요원 20여 명이 서울 서초동 교보타워 옥션 사무실에서 세무조사를 위한 자료를 수거해 갔다고 14일 밝혔다.

옥션 관계자는 "2002년 세무조사 이후 5년 만에 치르는 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며 "인터넷 판매자에 대한 세무조사가 아닌 옥션 법인에 대한 정기조사"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국세청이 오는 7월 부가가치세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인터넷 마켓플레이스에 대한 세무조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세무업계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세무조사에 대한 자료를 준비하는 인터넷 판매자들이 늘고 있다"며 "세무 당국이 인터넷 개인 판매자들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세무 당국이 인터넷 개인 판매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소명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연간 매출 2400만원이 넘는 인터넷 장터 등 통신판매업자는 관할 세무서에 반드시 사업자등록을 해야 한다.

2400만원 이하인 사업자도 개인 판매자와 수수료 거래 내용을 일괄 신고하고 일정 규모 이상 거래가 발생하는 경우 업체가 대신 사업자등록 신청을 해야 한다.

옥션의 지난해 매출액은 1621억원, 영업이익 241억원이다.

옥션과 G마켓이 업계 선두를 다투는 인터넷 마켓플레이스 시장은 해마다 급성장하고 있다.

온라인쇼핑협회에 따르면 2003년 7800억원이던 인터넷 마켓플레이스는 지난해에는 5조원이 넘는 시장으로 커졌다.

[정승환 기자]
< Copyright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7.05.14 17:08:01 입력  



 PREV    피천득 선생의 삶
조상현
  2007/05/26 
 NEXT    위대한 예술가는 모두 외톨이였다
조상현
  2007/05/0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嚴周浩